SPACE Magazine
 
SPACE Magazine
Google
     
 
+ PRIZE >> ARCHITECTURAL DESIGN >> EXHIBITIION
EXHIBITION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14 32
공간정치학의 신기원: DMZ 평화의 플랫폼

60년간 남과 북 모두에게 닫혀 있는 경계였던 한반도의 DMZ를 평화의 상징으로 만들기 위해서 제안할 수 있는 건축적 아이디어는 무엇일까? ‘공간정치학의 신기원: DMZ 평화의 플랫폼’을 주제로 진행된 제32회 공간국제학생건축상이 지난 11월 7일 최종심사와 시상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의 공모전에서는 이란, 호주,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300여 명의 학생들이 제출한 분석적이고 진지한 아이디어를 만날 수 있었다. 특히 중동지역 중에서도 가장 폐쇄적인 국가 중 하나인 이란의 학생들이 공모전에 참가하여 입선을 수상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또한 예년에 비해 해외 출품작 비율이 9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어 이번 주제가 국제적 관심을 끌었던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 인사동 선화랑에서 진행된 시상식은 70여 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별상을 포함한 입상 11팀은 최종심사에서 각자의 안을 발전시켜 최종 발표를 했다. 해외 입상자들은 미리 준비한 영상을 통해 발표하였다. 심사위원 김혜정은 “화려한 이미지보다 주제에 대한 밀도 높은 고민이 담겨 있는 경우 높은 점수를 주었다”고 심사 기준을 설명했다.
대상은 우지효, 이치훈, 차윤지(한양대학교)의 ‘Pass A Way: Loss as Communication’이 수상했다.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에 있는 토교저수지를 대상으로 소중한 것의 상실과 그것을 떠나 보내는 장소에서 또 다른 만남을 가능하게 한다는 아이디어는, 현실 가능성과 주제 해석, 적합성 등을 비롯하여 심사위원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녹색기술센터의 후원으로 제정된 DMZ 녹색미래상은 위안 리우, 지통 펑, 톈위 펑(아이오와주립대학교)의 ‘The Memory’가 선정되었다. 생태친화적인 접근 방식과 점진적인 발전 가능성이 친환경적인 건축, 지속가능한 건축적 개념과 더불어 공모전의 주제 의식과도 맞닿아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결과다.
「SPACE」는 올해 DMZ와 관련된 논의를 지면과 공모전을 통해 확산시키며, 지난 1980년 3월 김수근 선생이 민간 차원에서 최초로 ‘DMZ를 자연평화공원으로 만들자’는 지상캠페인과 1989년, 1990년 두 차례에 걸쳐 ‘문화운동’을 전개하며 이를 후원하고 기록했던 활동을 이어갔다. 입선과 입상작 21점의 전시는 11월 6일부터 9일까지 선화랑에서 열렸다.
<심미선 기자>

심사평
김혜정

제32회 공간국제학생건축상은 ‘공간정치학의 신기원: DMZ 평화의 플랫폼’을 주제로 정하고, DMZ로 상징되는 정치와 이념이 충돌하는 현장으로부터 인류가 갈망하는 평화를 어떻게 가져올 수 있을지 건축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올해 제안된 작품들은 분석적으로 접근하여 진지하게 풀어나간 작품이 눈에 많이 띄었다. 출품작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뉜다. 하나는 사용자가 직접 산책을 하는 등 움직임의 경험을 통해서 심리적인 변화를 일으키도록 유도한 제안이고, 또 다른 하나는 프로그램을 창의적으로 제안해서 건축적으로 심도 있게 풀어낸 유형이다.
심사 기준은 분단된 사이트에 대한 사회문화적 이해와 심리적・시적 표현의 조화, ‘평화를 향한 변화의 역동성’을 제안하는 방식과 이곳에서 가능한 경험, 건축적 시스템의 표현, 표현의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하였다. 특히 그런 관계들이 순간적인 아이디어로 표현되는 것이 아니라, 본인들의 발전된 생각을 표현하기 위한 체계적인 과정이 있었는지가 중요했다. 입선과 입상에 오른 21개 팀은 공모전 과제와 DMZ라는 장소 사이의 관계를 잘 해석하고 조율해 발전시킨 작품들에 해당한다.
국내에서 학생들이 공모전을 대하는 태도가 그러하듯, 대개 신청을 해놓고는 마감일에 임박하여 그럴듯한 이미지만 만들어 제출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이번에도 다수의 제출물이 그러한 경향을 띠었다. 그러나 이번 주제와 같이 건축가의 사회적인 역할을 고민해 볼 수 있는 경우에는 DMZ에 대한 제안을 진지하게 생각해 보고 제안했어야 하지 않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 이런 측면에서 아무리 건축적 표현이 창의적이라 하더라도 숙고의 흔적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는 낮은 점수를 주었다.
심사위원으로서 건축가를 지망하는 학생들이 DMZ에 얽힌 정치사회적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제안한 신선한 아이디어를 만난다는 설렘과 좋은 작품을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로 도면과 함께 글씨 하나하나 까지를 읽어가면서 심사하는 과정 모두가 기쁘고 즐거웠다. 다소 추상적이고 어렵다는 평이 많았지만, 이 주제는 분단국가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는 현안임이 분명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DMZ와 평화, 그리고 건축의 사회적 의미에 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기를 바란다.

 
 ARCHITECTURAL DESIGN
About Space Prize
Entry Guide & Request
Exhibition
Notice
Q & A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5만원 이상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LG U의 구매안전(에스크로)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결제대금예치업 등록번호: 02-006-00001
사업자등록번호 206-81-4042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13-서울서대문-0150호 | 대표자 황용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성진
㈜CNB미디어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연희동) 03781 | 대표번호 02-396-3359 / 팩스 02-396-7331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름 김준 | 소속 공간연구소 | 전화번호 02-396-3359 | 이메일 editorial@spacem.org